일간 증시

Daily

04.09 (금) 마감시황
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21-04-09 18:27
조회
330
21.04.09 (금) 마감시황

<코스피> 섬유/의복 / 음식료 / 서비스 / 의약품 / 기계 / 의료정밀 / 종이/목재 등 상승세 기록

◎개인 +7,209억
◎외국인 -3,203억
◎기관 -4,128억

<코스피 요약>

- 지난밤 뉴욕증시가 경기 부양 의지 재확인 및 기술주 강세 등으로 상승했고 유럽 주요국 증시도 상승
- 이날 코스피지수는 3,146,51로 강보합 출발 장 초반 3,156,04에서 장중 고점을 형성한 후 상승폭을 줄여 보합권에서 등락을 보였음 이후 하락세를 보였고 오후 들어 낙폭을 다소 줄이기도 했으나 장 후반으로 갈수록 낙폭을 재차 확대해 장 후반 3,125,24에서 장중 저점을 기록한 후 결국 3,131,88에서 거래를 마감
- 금일 코스피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에 7거래일만에 순매도를 기록했고 기관은 5거래일 연속 순매도
- 지난밤 美 증시 상승에도 불구하고 금일 발표된 중국의 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면서 중국發 긴축 우려가 커진 점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음
- 아울러 최근 코스피지수 상승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 출회 등도 지수에 하락 압력으로 작용
- 금일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3월 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은 전년동기대비 4.4%를 기록
-이는 전월의 1.7%와 시장 전망치인 3.6%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3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. 시장 전문가들은 구리, 철강 등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이 中 3월 PPI 상승 요인으로 분석

<코스닥> 건설 / 디지털컨텐츠 / 종이/목재 / 비금속 / 인터넷 / 제약 등 상승세 기록

◎개인 -149억
◎외국인 +516억
◎기관 -364억

<코스닥 요약>

- 코스닥지수는 983,40으로 강보합 출발 시가를 저점으로 시간이 갈수록 점차 상승폭을 키웠음 오후 들어서도 상승세를 지속했고 장 후반 991,17에서 장중 고점을 형성 장 막판 988선까지 상승폭을 줄이기도 했으나 결국 989,39에서 거래를 마감
- 중국의 물가지표 호조와 외국인, 기관 순매도 등에 금일 코스피지수가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코스닥지수는 외국인 순매수 등으로 사흘 째 상승
- 지난밤 美Fed 파월 의장의 경기 부양 의지 재확인 속 기술주 중심의 美 나스닥지수가 1% 넘는 강세를 보이면서 투자심리가 개선


< 04월 12일 주요 일정 >

◎일본: 3월 생산자물가지수
◎영국: 2월 산업생산
◎EU: 2월 소매판매
◎미국: 3월 재정수지

<이슈>

◎ 제약 / 바이오 - 미국암학회(AACR) 개최를 앞두고 상승
( 이 같은 소식에 지놈앤컴퍼니, 에이비엘바이오, 셀리드, SK바이오사이언스 등 상승세 기록 )

◎ 희귀금속 (희토류 등) - 중 장시성 희토류 생산 일시 중단 소식 등에 상승
( 이 같은 소식에 유니온, 유니온머티리얼, 티플랙스 등 상승세 기록 )

◎ 코로나19 (모더나) -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국내 허가신청 임박 소식에 상승
( 이 같은 소식에 엔투텍, 에스티팜, 녹십자 등 상승세 기록 )

◎ 온실가스(탄소배출권) - 탄소배출권 거래량,가격 급증 소식 등에 상승
( 이 같은 소식에 그린케미칼, 에코프로, 후성 등 상승세 기록 )

◎ 수산 / 일제품 불매운동(수혜) - 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소식에 상승
( 이 같은 소식에 동원수산, 사조씨푸드, CJ씨푸드, 모나미, 아가방컴퍼니 등 상승세 기록 )

◎ 자동차 대표주 - 차량용 반도체 쇼크 장기화 우려 등에 하락
( 이 같은 소식에 현대차, 기아, 현대모비스, 현대위아 등 하락세 기록 )

◎ 은행 / 손해보험 / 생명보험 - Fed 경기 부양 기조 재확인 등에 따른 미 국채수익률 안정화 속 하락
( 이 같은 소식에 신한지주, 하나금융지주, 우리금융지주, 한화손해보험, 한화생명 등 하락세 기록 )
모든 컨텐츠의 무단복제 및 재판매를 금지합니다.
본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정보는 투자판단의 참고자료이며
서비스 이용에 따른 최종 책임은 이용자에게 있습니다. Copyright @ 2020 by (주)모리부스컴퍼니 All Rights Reserved.